탓을 남에게 돌리는 것은 小人輩가 하는 짓

김원하의 데스크 칼럼 탓을 남에게 돌리는 것은 小人輩가 하는 짓   지금처럼 나라가 사분오열 할 때 이를 나무라는 어른이 없다. 너나 할 것 없이 남탓하기에만 열을 올릴 때...

정치가들 그렝이질 기법부터 배워야

발행인 신년사 정치가들 그렝이질 기법부터 배워야   애독자 여러분 경자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가정마다 만복이 깃드시길 기원 드립니다. 지난 한 해 국내·외적으로 정말 시끄럽고 힘든 일들이 많았던 한 해였습니다. 최저...

酒力 세다고 자랑 마라 ‘술常務’ 될라

김원하의 醉中眞談 酒力 세다고 자랑 마라 ‘술常務’ 될라   비즈니스관계에서 대등한 수평적 관계보다는 甲과 乙의 관계로 맺어지는 경우가 훨씬 많다. 을의 입장에서는 항상 갑의 눈치를 살펴야 하고...

술로 시작된 인생 술로 끝내다

김원하의 醉中眞談 술로 시작된 인생 술로 끝내다   풋술을 할 때다. 이때 나는 술이 뭔지도 모르고 많이 마시는 것이 술 잘 마시는 것으로 알고 마셨을 때다. 필자가...

폭탄주 어른들만의 專有物 아니다

김원하의 취중진담 폭탄주 어른들만의 專有物 아니다 술자리에서도 유행에 민감하다. 2005년 경 백세주가 한창 인기 있을 때 백세주만 마시기엔 가격이 부담스러워 백세주에 소주를 타서 마시는 ‘50세주’가 유행했었다....

20대 때 굳어진 술버릇 죽어야 고처진다

김원하의 20대 때 굳어진 술버릇 죽어야 고처진다   어렸을 적에 자주 듣던 말이 “세살 버릇 여든 간다”는 말이다. 어른들은 자기 자신이 살다보니 어렸을 적에 잘못 길들여진...

“三禁 빼면 무슨 맛으로 술 마시냐고요”

<김원하의 醉中眞談> “三禁 빼면 무슨 맛으로 술 마시냐고요”   요즘 주 52시간제 때문에 술자리가 많이 줄어들었다고 한다. 국민 건강에는 좋은 뉴스가 될지 모르지만 주류업계는 막대한 타격을 입는...

황제! 네가 뭔데….

김원하의 취중진담 황제! 네가 뭔데…. 술을 잘 마시는 것도 외교다. 잘 마신다는 것이 많이 마신다는 뜻이 아니고 주도를 지키며 상대방에게 기분 나쁘지 않게 마신다는 뜻이다. 나라를 대표한...

즉자적 음주와 대자적 음주의 술 알레고리

남태우 교수의 취중진담 즉자적 음주와 대자적 음주의 술 알레고리   <논어> 제1장에 ‘학이시습지불역열호(學而時習之, 不亦說乎), 유봉자원방래불역낙호(有朋 自遠方來 不亦樂乎)’, 즉 ‘배우고 때때로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벗이 있어 먼...

자신의 몸을 戒盈杯로 만들어라

김원하의 취중진담 자신의 몸을 戒盈杯로 만들어라   술 예찬 가들은 이렇게 말한다. “술은 백약지장(百藥之長)이다. 그래서 술은 신이 내려주신 최고의 음식”이다. 틀린 말은 아니다. 이런 믿음을 가지고 마신다. 그렇지만...

최신 기사

20,136FansLike
2,713FollowersFollow
14,700Subscribers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