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힌 통로를 뚫는 데는 술이 묘약이다

김원하의 취중진담   막힌 통로를 뚫는 데는 술이 묘약이다     딸 가진 부모 입장서는 좋은 신랑감 찾아 백년가약(百年佳約) 맺어주길 바란다. 요즘에야 대부분 연애 과정을 거치니까 상대방 품성을 어느...

삼겹살에 소주 한 잔 할래요?

김원하의 취중진담   삼겹살에 소주 한 잔 할래요?     희석식 소주는 흔해 빠진 술로 취급당한다. 마트나 편의점 어디를 가나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골의 외진 구멍가게에도...

‘지부지처’로 자칫 알코올 중독자 될라

김원하의 취중진담   ‘지부지처’로 자칫 알코올 중독자 될라   코로나19 팬데믹 감염자 ‘확진자’를 빗대어 ‘확찐자’가 유행어가 되었다. 활동성이 많았던 사람들이 재택근무로 집에만 있는 경우가 많아지자 몸무게가 몇 ㎏...

올바른 음주교육이 필요한 때다

김원하의 취중진담 올바른 음주교육이 필요한 때다 우리는 술을 왜 마실까? 이 같은 물음에 정답을 찾는다는 것은 시간 낭비일수도 있다. 등산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산을 왜 오르느냐고 묻는 것과...

맛있어도 공짜술 좋아하지 마라

김원하의 취중진담 맛있어도 공짜술 좋아하지 마라 어떻게 술을 마실 것인가.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던 젊은 날, 특히 학생 신분이던 시절에는 부모님에게 책 산다고 돈 받아서 술...

술김에 그랬어…그래서 어쩌라고

김원하의 취중진담 술김에 그랬어…그래서 어쩌라고 ‘넘어진 김에 쉬어간다’거나 ‘떡 본 김에 제사 지내다’라는 말처럼 의존명사 ‘김에’만큼 많이 사용하는 말도 드물 것 같다. 확실한 통계가 있어서 하는 말은...

권력은 술과 같다… 戒盈杯를 생각하라

김원하의 취중진담 권력은 술과 같다… 戒盈杯를 생각하라 대부분의 사람들은 권력(權力)을 탐한다. 대선이나 총선은 물론이고, 쥐꼬리만 한 권력이라도 잡으려고 발버둥을 친다. 역사에서도 권력이 얼마나 좋았으면 동기간에서도 피바람이...

술꾼은 술병을 세지 않는다

김원하의 취중진담 술꾼은 술병을 세지 않는다 과거 직장 상사 였던 분의 닉네임이 ‘소주 반병’이었다. 이 분은 술집에 가면 주당(酒黨) 수에 관계없이 소주 반병을 시킨다. 주당이 2명일...

酒量은 度量이다

김원하의 醉中眞談 酒量은 度量이다 처음 만난 이에게 ‘삶과술’ 발행인 명함을 건네면 반응이 다양하다. 어떤 이들은 피식 웃기도 하고, 어떤 이들은 관심 없어하기도 한다. 또 어떤 이들은 “술...

아! 옛날이여~

김원하의 취중진담 아! 옛날이여~ “이고 진 저 늙은이 짐 풀어 나를 주오/ 나는 젊었거늘 돌이라도 무거울까/ 늙기도 서럽거늘 짐조차 어이 지실까.” 조선 선조 때 송강(松江) 정철(鄭澈)이 강원도...

최신 기사

20,831FansLike
3,445FollowersFollow
14,700SubscribersSubscribe